VR 서비스, 봤던 것 중 가장 잘 만들었다

[MWC 2019] 박정호 SKT 사장 "VR 서비스, 봤던 것 중 가장 잘 만들었다"

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25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‘MWC 2019’에서 자사 가상현실(VR) 서비스에 대한 만족감을 표현했다. 박 사장은 25일 자사 부스에 마련된 VR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며 “사용자가 한 자리에 서서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돌아가면서 이용하는 점이 독특한 점이다”고 말했다. 박 사장은 25일 자사 부스에 마련된 VR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며 “사용자가 한 자리에 서서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돌아가면서 이용하는 점이 독특한 점이다”고 말했다.


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MWC 부스에 마련된 ‘VR’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고 있다. / 이진 기자

SK텔레콤은 MWC 2019에서 ‘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(프로젝트명 ‘eSpace’)’이라는 주제로 VR 서비스는 선보였다. 관람객은 VR기기를 쓰고 ‘eSpace’를 통해 현실세계를 그대로 복제한 호텔, 사무실, 쇼핑몰 등 모습의 가상 공간에 들어가게 된다.

이 안에서 관람객은 손에 쥔 센서를 활용해 레스토랑·호텔 예약이나 집안 인테리어를 하거나 회의를 할 수 있다. 가상공간 안에서 네비게이션을 따라 이동하거나 전혀 다른 공간으로 순간 이동할 수도 있다. 

박 사장은 서비스에 대한 설명을 하는 박진효 ICT기술센터장, 전진수 미디어랩스장 등 관계자에게 “대상을 선택할 때 나오는 유저인터페이스(UI)만 조금 개선하면 되겠다”며 “지금까지 봤던 것 중에 가장 잘 만든 서비스다”라며 따뜻한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.

매체

아이티조선

날짜

이광영 기자 입력 2019.02.25 19:50